[드라마/GIRL BOSS] 패션,미드,걸보스

걸보스

걸보스 시즌1 연출 출연 브릿 로버트슨, 조니 시몬스, 엘리 리드, 알폰소 맥오리방송 2017, 넷플릭스

브릿 로버트슨 주연의 ‘걸보스’는 샌프란시스코를 배경으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다.

흥미로운 일이 아니라면 의욕은 전혀 없지만 믿는 바가 하나만은 있었던 소피아라는 사람의 이야기다.

그녀가 믿는 바는 바로 그녀 자신. 그런 소피아는 어느 날 이베이 쇼핑몰을 구경하고 빈티지 의류를 판매하는 것을 보게 된다.

본인만의 눈으로 빈티지 의류를 손에 넣고 리모델링해 판매하는 이베이몰을 열게 되는데, 그 이름은 ‘NASTIGAL VINTAGE’다.

브릿 로버트슨 주연의 ‘걸보스’는 샌프란시스코를 배경으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다.

흥미로운 일이 아니라면 의욕은 전혀 없지만 믿는 바가 하나만은 있었던 소피아라는 사람의 이야기다.

그녀가 믿는 바는 바로 그녀 자신. 그런 소피아는 어느 날 이베이 쇼핑몰을 구경하고 빈티지 의류를 판매하는 것을 보게 된다.

본인만의 눈으로 빈티지 의류를 손에 넣고 리모델링해 판매하는 이베이몰을 열게 되는데, 그 이름은 ‘NASTIGAL VINTAGE’다.

총 13화로 구성된 걸보스는 미국에서 2006년 설립된 쇼핑몰 nastygal 창립자 소피아 아모르소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편당 25분 안팎의 짧은 드라마로 마음만 먹으면 하루 만에 끝낼 수 있는 미니시리즈다.

게으르던 소피아가 원하는 일자리를 찾아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가 킬링타임용으로 딱 좋다.

빈티지 의류에 대한 관점 차이로 타인과 갈등을 빚는 이야기도 꽤 재미있다.

총 13화로 구성된 걸보스는 미국에서 2006년 설립된 쇼핑몰 nastygal 창립자 소피아 아모르소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편당 25분 안팎의 짧은 드라마로 마음만 먹으면 하루 만에 끝낼 수 있는 미니시리즈다.

게으르던 소피아가 원하는 일자리를 찾아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가 킬링타임용으로 딱 좋다.

빈티지 의류에 대한 관점 차이로 타인과 갈등을 빚는 이야기도 꽤 재미있다.

총 13화로 구성된 걸보스는 미국에서 2006년 설립된 쇼핑몰 nastygal 창립자 소피아 아모르소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편당 25분 안팎의 짧은 드라마로 마음만 먹으면 하루 만에 끝낼 수 있는 미니시리즈다.

게으르던 소피아가 원하는 일자리를 찾아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가 킬링타임용으로 딱 좋다.

빈티지 의류에 대한 관점 차이로 타인과 갈등을 빚는 이야기도 꽤 재미있다.

총 13화로 구성된 걸보스는 미국에서 2006년 설립된 쇼핑몰 nastygal 창립자 소피아 아모르소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편당 25분 안팎의 짧은 드라마로 마음만 먹으면 하루 만에 끝낼 수 있는 미니시리즈다.

게으르던 소피아가 원하는 일자리를 찾아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가 킬링타임용으로 딱 좋다.

빈티지 의류에 대한 관점 차이로 타인과 갈등을 빚는 이야기도 꽤 재미있다.

총 13화로 구성된 걸보스는 미국에서 2006년 설립된 쇼핑몰 nastygal 창립자 소피아 아모르소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편당 25분 안팎의 짧은 드라마로 마음만 먹으면 하루 만에 끝낼 수 있는 미니시리즈다.

게으르던 소피아가 원하는 일자리를 찾아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가 킬링타임용으로 딱 좋다.

빈티지 의류에 대한 관점 차이로 타인과 갈등을 빚는 이야기도 꽤 재미있다.

총 13화로 구성된 걸보스는 미국에서 2006년 설립된 쇼핑몰 nastygal 창립자 소피아 아모르소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편당 25분 안팎의 짧은 드라마로 마음만 먹으면 하루 만에 끝낼 수 있는 미니시리즈다.

게으르던 소피아가 원하는 일자리를 찾아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가 킬링타임용으로 딱 좋다.

빈티지 의류에 대한 관점 차이로 타인과 갈등을 빚는 이야기도 꽤 재미있다.

총 13화로 구성된 걸보스는 미국에서 2006년 설립된 쇼핑몰 nastygal 창립자 소피아 아모르소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편당 25분 안팎의 짧은 드라마로 마음만 먹으면 하루 만에 끝낼 수 있는 미니시리즈다.

게으르던 소피아가 원하는 일자리를 찾아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가 킬링타임용으로 딱 좋다.

빈티지 의류에 대한 관점 차이로 타인과 갈등을 빚는 이야기도 꽤 재미있다.

소피아 아모르소 Sophia Amoruso

10대 때 가정환경이 많이 힘들었다.

어릴 때부터 단기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다 쓰레기통에서 음식을 주워 먹기도 했던 소피아는 우연한 계기로 이베이몰에 ‘나스티걸’을 오픈하며 급성장하게 된다.

#GIRLBOSS라는 책을 내기도 하며 승승장구했지만 사업체는 흔들리고 있었다.

파산보호 신청까지 하게 된다.

이후에는 전문경영인으로 자리에서 물러나고 본인은 걸보스라는 이름으로 링크드인을 재창업하게 된다.

(링크트인이란 업계 사람이 서로 구인이나 구직, 동종업계 사람의 정보 등을 파악할 수 있는 sns이다.

)

10대 때 가정환경이 많이 힘들었다.

어릴 때부터 단기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다 쓰레기통에서 음식을 주워 먹기도 했던 소피아는 우연한 계기로 이베이몰에 ‘나스티걸’을 오픈하며 급성장하게 된다.

#GIRLBOSS라는 책을 내기도 하며 승승장구했지만 사업체는 흔들리고 있었다.

파산보호 신청까지 하게 된다.

이후에는 전문경영인으로 자리에서 물러나고 본인은 걸보스라는 이름으로 링크드인을 재창업하게 된다.

(링크트인이란 업계 사람이 서로 구인이나 구직, 동종업계 사람의 정보 등을 파악할 수 있는 sns이다.

)

드라마 속에서 볼 수 있는 소피아와 실제 그녀의 행보를 보자.우선 유행하고 보는 행동력이 멋있다고 느꼈다.

패션 관련의 미드가 보고 싶다면, 구제 의류를 리폼에서 판매한 그녀의 이야기를 감상하고 보면 어떨까?2020.07.18나스티갈의 창립자 소피아, 아몰 서울의 여자보스 GIRL BOSS#드라마#미드#미드 추천#넷플릭스#넷플릭스 추천#넷플릭스 드라마#넷플릭스 드라마 추천#드라마 추천#패션 드라마#패션 미드#패션 미드 추천#나스티갈#nastygal#netflix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